방자경 윤상 저격 발언논란

Posted by SApi 's
2018.03.20 13:09 분류없음

방자경 윤상 저격 발언논란

 

방자경 나라사랑바른학부모실천모임 대표가 가수 겸 작곡가인 윤상을 비난하는 발언으로 논란을 사고있는 가운데, '윤상 비난'에 대한 비판이 쇄도하자 재차 억울함을 표하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그는 "저는 윤상 씨를 종북이라고 글을 쓴 적이 없다"며 일각의 비난을 반박했는데요.

 

방 대표는 이날 2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제가 윤상 씨를 종북으로 글 쓴 사람처럼 허위 기사들로 도배된 사실을 애국 페친(페이스북 친구)님들이 알려주셨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전 세계 유일 독재세습을 하고 있는 주적 북한 공산당 앞에서 공연을 한다는 건 대한민국 국민들의 사랑을 먹고 살아온 가수가 취할 태도는 아니라고 본다"며 오는 4월로 예정된 평양공연 우리 측 예술단 수석대표인 가수 윤상을 언급했는데요.

 

트위터 - 사진

 

앞서 18일과 19일 방자경 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윤상에 비판적인 글을 연이어 게재한 바 있습니다.

 

 

방 대표는 18일 "남북실무접촉 남수석대표로 윤상 씨라면 김일성 찬양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작곡한 윤이상, 5.18 광주폭동 핵심으로 보상금 받고 월북한 대동고 출신 윤기권, 김일성이 북한에서 만든 5.18 영화의 주인공 윤상원 이들 중 누구와 가까운 집안입니까"라고 말했는데요.

 

이에 작곡가 김형석이 "본명은 이윤상입니다만"이라고 지적하자, 방 대표는 19일 앞서 게재한 글의 내용을 정정한다면서도 "윤상 씨에게 부탁드린다. 대한민국이 조국인 분이면 북한 공연 취소하시길 바란다"고 재차 호소했습니다.

 

이후 방자경 발언논란 관련 윤상을 향한 근거 없는 지적이라며 방 대표를 향한 네티즌들의 비난이 이어졌는데요.

 

 

아울러 '임을 위한 행진곡'은 방 대표의 설명과 달리 1981년 당시 대학생이었던 김종률 씨가 작곡한 곡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방 대표의 저격을 받은 윤상은 20일 오전 10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실무접촉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예술단 음악감독으로 내정된 가수 윤상은 통일부 박형일 국장, 청와대 통일비서관실 박진원 선임행정관과 함께 회담 대표단으로 참여했습니다.

 

 

한편, 방자경 고향 경기도 평택 출신으로 어릴때부터 불교 동요대회에서 입상한 경력이 있는데요.

 

방자경 나이 1968년생으로 알려져 있으며 방자경 결혼 유무나 남편 자녀는 비공개로 알려진 바가 없습니다.

 

방자경 프로필 트위터 캡쳐

 

제1회 찬불가 및 동요공모에서 '동요부문'했으며 수상불교아동문학상 신인상 수상 '등단' 이후 한국상호신용금고에 7년간 재직한걸로 전해지고 있는데요.

 

한국방송작가교육원과 영상작가교육원을 수료했고 현재 방자경 직업 대한불교청소년문화진흥회와 한국노랫말연구회 회원으로 활발히 활동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