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세 이상 고용률 OECD 1위

Posted by SApi 's
2016.06.03 17:49 분류없음

75세 이상 고용률 OECD 1위

 

우리나라 75세 이상 노인 고용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노인 빈곤율과 자살률도 OECD에서 가장 높은걸로 알려지면서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3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OECD의 말을 인용해 2014년 기준 한국의 65세 이상 고용률은 31.3%으로 34개 회원국 중 아이슬란드(36.2%)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고 보도했는데요.

 

 

75세 이상 노년 고용률 OECD 1위

 

평균(13.4%)에 비하면 2.3배에 달한다고 합니다.

 

65세 이상의 경우 일본은 20.8%, 영국은 10.0%이었고 독일(5.8%), 프랑스(2.3%)는 한 자리대며 OECD 평균은 4.8%로 한국의 4분의 1 수준이라고 하는데요.

 

75세 이상 고용률 OECD 1위 연합뉴스 TV 방송 화면 캡쳐 - 사진

 

한국의 75세 이상의 노인 고용률은 19.2%로 24개국 가운데 가장 높았으며 한국 외에 75세 이상 고용률이 두 자릿수인 곳은 2위인 멕시코(15.7%)뿐이라고 합니다.

 

자발적 취업이라기 보다는, 노년 생계비 마련을 위해 나이가 들어서도 어쩔 수 없이 일을 해야 하는 고령층이 많기 때문이라는 분석인데요.

 

 

전문가들은 한국 노년층의 고용률이 높은 배경으로 부족한 노후 준비를 꼽았습니다.

 

특히 연금제도가 도입된 지 얼마 되지 않은 탓에 국민연금과 기초연금을 합한 공적 이전소득이 노인가구 소득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지 못하는 것이 가장 큰 원인이라고 꼬집었는데요.

 

 

2014년 기준 노인 빈곤율은 47.2%로 대다수의 노인들이 최저임금에 못 미치는 시간당 5457원을 받고 있었습니다.

 

올해 초 서울연구원이 서울거주 65세 이상 일하는 노인 1000명을 조사한 결과 법정 근로시간(8시간)을 훨씬 초과해 하루 평균 12.9시간을 일하고 있었는데요.

 

 

한편, 전문가들은 "우리나라 연금 제도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은퇴 뒤에도 일을 해야 하는 상황에 몰리고 있지만 일자리의 질이 좋지 않아 빈곤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