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여교사 섬 어디?

Posted by SApi 's
2016.06.05 23:51 분류없음

신안 여교사 섬 어디?

 

전남 신안 섬마을에서 발생한 20대 여교사 성폭행 사건과 관련, 경찰은 범행 가담 주민들이 사전모의 등 계획적 범죄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사건이 발생한 신안 여교사 섬 마을에도 궁금증이 커지고 있습니다.

 

현재 알려진 정보에 의하면 전남 목포 신안군의 한 섬마을로 알려져 있으나 신안 여교사 섬이름 어디인지 정확한 위치는 확인되지 않고 있는데요.

 

 

'섬 여교사 성폭행' 사전공모 여부 등 조사

 

해당 마을의 범행 가담 주민들은 특히 만취한 상태에서 여교사 관사를 차량으로 왕래하며 통화까지 한 것으로 드러나 사전모의 가능성도 제기되면서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연합뉴스 TV 신안 섬 여교사 사건 방송 화면 캡쳐 - 사진

 

경찰, 피의자들 사전 공모 가능성 집중조사

 

5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목포경찰서의 말을 인용해 지난달 21일 밤 11시부터 3시간 동안 신안의 섬마을에서 만취한 초등학교 여교사를 성폭행한 A(49)씨와 B(39)씨 등 학부모 2명과 마을 주민 C(34)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지난 4일 오후 구속했다고 보도했는데요.

 

 

 

여교사는 지난 달 21일 오후 6시 목포에서 배를 타고 섬에 도착, 관사로 향하기 직전 평소 안면이 있는 학부모 A씨가 운영하는 횟집에 들렀습니다.

 

여교사는 이 곳에서 같은 동네에 나란히 식당업을 하는 선후배 사이인 A씨와 B씨가 권하는 술을 마시다가 과음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A씨는 여교사가 만취하자 담요로 덮어주는 등 호의를 베풀었지만 자신의 승용차에 태워 2㎞가량 떨어진 관사로 바래다준 뒤, 금수로 돌변해 성추행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과정에서 B씨는 여교사를 살펴달라는 A씨의 부탁을 받고 차량을 타고 관사에 도착, 몸을 가누지 못한 여교사에게 성폭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A씨와 B씨는 이 과정에서 수차례 전화통화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DNA 증거 확보 ... 혐의 입증에 문제 없어"

 

C씨 역시 자신의 차로 여교사가 식당에 놓고 간 휴대전화를 가져다 준다는 핑계로 여교사 관사를 찾았다가, A씨가 나오는 것을 확인하고 방으로 들어가 성폭행했는데요.

 

 

경찰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결과, 현장에서 수거한 체모 등 증거물에서 나온 DNA와 이들의 정액이 일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피해자 남자친구' 온라인에 올리며 알려져

 

또 경찰은 여교사 관사에서 채취한 DNA와 관사를 향한 길목의 폐쇄회로(CC)TV 등 이들의 범행을 입증할 충분한 증거를 일부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범행 부인 피의자 추가조가 후 검찰 송치

 

경찰은 이들이 전화통화를 서로 주고 받은 점과 시간을 서로 나누어 여교사 관사를 방문한 것을 토대로 공모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요 근랜 흉흉한 사건이 너무나도 많은데요.

 

개인적으로 이 사건은 너무나도 충격적입니다.

 

해외토픽에나 나올법한 이런일이 대한민국에서 일어나다니..

 

정말 무서운 세상입니다.